Monthly Topic
2016. 01. 21. 제 252-2호
Mobile 영상 전성시대
Mobile은 단순한 정보통신기능을 가졌던 피쳐폰에서 스마트폰으로 진화하면서 텍스트에서 사진으로, 그리고 영상으로 디바이스가 담을 수 있는 정보를 양적, 질적인 측면에서 극대화시켰습니다. 더불어 광대역 통신망의 보급과 통신사들의 요금체계정책으로 인해 영상매체로서의 Mobile의 역할 비중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Mobile은 이에 멈추지 않고 영상매체로서 우위를 점하는 ‘Mobile 영상 전성시대’를 내다보고 있습니다.

본 토픽에서는 ‘Mobile 영상 전성시대’가 가능할 것인지 그 미래를 분석, 전망해 보고자 합니다.
1. 최우선 미디어로서의 Mobile

닐슨-코리안클릭의 국내 미디어 이용자 모집단 추정조사에 의하면, 지난 1년간 세가지 미디어(TV, PC, 모바일)를 한 달에 한번 이상이라도 이용하는 3Screen 이용자가 더 이상 증가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TV와 Mobile, 혹은 PC와 Mobile만을 이용하는 2Screen 이용자가 증가했습니다. 과거 3Screen 이용이 젊은 세대에서 점차 전 세대로 확산된 것처럼 현재 Mobile을 최우선으로 한 2Screen 이용이 점차 전 세대로 확산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림 1]
- [그림 1] 국내 N-Screen 이용자수 추이와 연령별 미디어 이용 구성 변화¹ -
2. 새로운 성장 모멘텀으로의 Mobile 영상

국내 스마트폰 보유율이 85%² 를 넘어서면서 Mobile의 양적 규모는 성숙기에 있습니다. 실제 Mobile 이용 트래픽을 살펴보면 2014년 11월 이후 더 이상 이용자 수나 이용시간이 증가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안정화된 Mobile 이용 내에서 어떤 서비스가 경쟁우위를 차지하는지를 주목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현재 시점으로 볼 때, Mobile의 영상 소비의 추이가 돋보입니다. 영상은 게임과 메신저, SNS가 정체된 2015년에도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이처럼 영상서비스는 다른 Mobile 서비스 중 현재 이용 측면에서도, 앞으로의 성장 전망에서도 좋은 우위를 점하고 있습니다. [그림 2]
¹ Nielsen Koreanclick 국내 미디어 이용자 모집단 추정조사 보고서(2013.10~2015.10). MO=만7~69세 스마트폰 이용자 기준(안드로이드OS, iOS 모두 포함)
² 한국인터넷진흥원(2015.12.30). ‘2015 인터넷이용실태조사
- [그림 2] 국내 Mobile 서비스 성장 과정 및 Mobile 서비스 우위³ -
³ Nielsen Koreanclick Android Mobile Behavioral Data(2012.03~2015.11)
3. Mobile 영상 전성시대의 가능성

Mobile이 영상 전성시대의 꿈을 펼칠 조건은 마련되어있습니다. 우선 LTE 서비스의 확대로 스마트폰 가입자 1인 당 무선 트래픽은 급증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전통적인 영상 매체로서 입지가 굳건했던 TV의 위상이 최근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TV에 머물렀던 영상 사업자들이 웹드라마와 웹예능 등 온라인 전용 영상들을 생산하거나 포털과 SNS가 주요 영상 소비 채널로 진화하는 등 영상 콘텐츠 및 유통 채널이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그림 3]
- [그림 3] Mobile 영상 전성시대의 조건 -
더불어 Mobile 영상 추정 순이용자는 월평균 이용시간이 큰 폭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Mobile 이용량이 많은 이용자일수록 TV 이용량이 낮은 현상이 나타나, Mobile이 단독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인 영상 매체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 [그림 4] Mobile 영상 전성시대의 가능성 -
4. Mobile 영상 전성시대의 주요 영상 콘텐츠

그렇다면, Mobile 영상 전성시대를 이끌어가는 Mobile 주요 영상 콘텐츠는 어떠한 방식으로 진화될까요? 저희는 Mobile 영상 포맷을 공급자 중심으로 나누어 UCC(User Creative Contents)와 RMC(Ready Made Contents)로 나누고 그 방향을 분석해보았습니다.
각 콘텐츠 포맷별 이용 트래픽을 살펴보면, UCC, RMC 모두 추정 순이용자 및 이용시간이 증가세에 있습니다[그림 5]. 하지만 UCC가 새로운 포맷의 수용력이 높은 10대와 20대를 중심으로 소비된다면, RMC는 기존 방송 프로그램 포맷에 습관화된 40대/50대 중심의 소비가 많습니다. 이는 두 콘텐츠가 경쟁관계에 있다기 보다는 서로 다른 영상 소비 시장을 가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 [그림 5] Mobile 영상 전성시대의 주요 콘텐츠 -
하지만, 두 영상 콘텐츠는 새로운 수용자를 얻기 위해 지속적인 발전을 할 것입니다. 즉, UCC는 다중채널네트워크서비스(MCN, Multi-Channel Network)로 진화하여 고품질의 콘텐츠로 수익을 창출할 것이고, RMC는 젊은 온라인 이용자들을 소구하는 새로운 형식의 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것입니다. 유료결제로 성공한 ‘연예세포’나, 나영석 사단이 만든 실시간 형식의 웹 예능 ‘신서유기’가 바로 그 예입니다. [그림 6] 과 같이 서로의 영상 시장이 확대될 기회는 열려 있습니다.
- [그림 6] Mobile UCC와 RMC의 성장 방향성⁴ -
5. Mobile 영상 전성시대의 또 하나의 시장: Mobile 영상광고

Mobile 영상 전성시대를 준비하는 또 하나의 시장이 있습니다. 바로 Mobile 영상광고 시장입니다.
Mobile 영상광고 시장 역시 전망이 매우 밝습니다. 타 매체 광고비의 하락세가 눈에 띄는 가운데, Mobile 광고비는 50%를 웃도는 성장률을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림 7]
- [그림 7] Mobile 영상광고 시장규모 -
특히 Mobile 비디오 광고 성장은 전 세계적으로도 비약적인 성장을 이루었습니다. 더불어 Mobile을 주요 기반으로 하는 YouTube나 Facebook 서비스의 Mobile 내 비디오 시청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광고수익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그림 8]
Nielsen Koreanclick Android Mobile Behavioral Data (2014.11/2015.11)
KOBACO, “방송통신광고비조사”(2014.12)
- [그림 8] 성장중인 세계 Mobile 영상 광고 시장 -
또한 Mobile 영상 광고는 효과적 매체로도 평가 받습니다. 매체별 광고노출분석에 의하면, 2015년 현재 Mobile 광고의 도달률은 80%를 넘어 TV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TV의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젊은 연령층의 추가적인 커버리지 확보에 용이합니다. 즉, TV와 Mobile에 광고를 동시 집행하게 되면 목표 도달률의 확보시점을 앞당겨 유효 노출의 전환이 용이합니다. [그림 9]
- [그림 9] Mobile 영상광고 효과 -
Mobile의 영상 소비가 TV를 넘어서는 진정한 ‘Mobile 영상 전성시대’가 도래할지에 대해서는 확언하기는 힘듭니다. 그러나 미디어 콘텐츠 시장이 주요 유통 채널로 Mobile을 주목하면서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제작 및 유통시키고 있고, 현재까지 Mobile 영상 콘텐츠에 대한 평가는 매우 긍정적입니다. 더불어 Mobile의 이동성과 확장성은 수용자의 이용 맥락에 따라 인간의 정보추구 및 즐거움의 욕구를 채워줄 수 있다는 측면에서 Mobile 영상 시장의 지속적인 확대가 전망됩니다.
<통계 데이터 산출의 한계 안내>
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데이터 및 보고서는 인터넷 미디어 리서치와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닐슨코리안클릭이 작성한 것으로 특정 기업의 미래사업이나 재정적인 측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전망자료를 포함하고 있으나, 전망과 다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다양한 변수들이 존재한다는 점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닐슨코리안클릭은 표본을 통해 국내 PC인터넷 및 안드로이드OS 스마트폰 이용자의 행태에 대한 통계적 추정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표본 오차 그리고 추정치와 다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다양한 변수들이 존재할 수 있으며, Site centric 또는 Browser centric 방법과는 측정 대상(‘학교’ 또는 ‘PC방’과 같은 공공장소 및 해외 발생 트래픽 제외 등) 및 측정기준(페이지 요청 기준이 아닌 페이지 완료 기준 등)의 불일치를 비롯하여 측정 OS의 한계로 인해 조사결과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c) Nielsen KoreanClick. All rights reserved.

목록보기 >